(사진제공, 게임메카)

 


▲ Gen.G e스포츠 크리스 박 CEO (사진제공: Gen.G e스포츠)

Gen.G e스포츠는 16일, 크리스 박을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 또한, 공동창업자 케빈 추는 회장으로 자리한다.

크리스 박 CEO는 2015년부터 최근까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제품 및 마케팅 부문 수석부사장을 지냈다. 앞으로 그는 케빈 추 회장과 긴밀히 협조해 Gen.G 전략 수립 및 업무 실행을 총괄한다.

Gen.G 크리스 박 CEO는 "Gen.G와 함께 e스포츠 세계에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수년간 전통 스포츠 리그에 종사하면서 관찰하건대 확실히 e스포츠가 붐을 일으키고 있었다. Gen.G를 e스포츠 강팀으로 만들고 '골드 스탠더드' 기업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케빈 추 회장은 "크리스가 Gen.G에 새롭게 합류, Gen.G를 다음 단계로 이끄는 역할을 맡게 되어 매우 기대되는 바"라며 "그는 성장과 혁신에 필요한 훌륭한 능력을 갖춘 인재이다. Gen.G에서 그 능력을 한껏 발휘하길 바란다. Gen.G는 2019년과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높은 목표를 설정해 두었다. 크리스는 Gen.G의 미래를 이끌 적임자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크리스 박은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Gen.G 새 HQ로 이전해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며, 업무파악 일환으로 서울 HQ에도 방문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내부 인사 이동으로 켄트 웨이크포드가 부회장으로 위임됐다.

Gen.G는 2018년에 넷기어 나이트호크 프로 게이밍과 재계약했고, 전 NBA 챔피언 크리스 보쉬를 선수 매니지먼트 자문위원으로 영입했으며, 여성 선수로 구성된 '포트나이트' 팀을 만들었다. Gen.G 배틀그라운드 팀과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팀은 각각 글로벌 대회에서 우승을 거두었으며, '오버워치 리그' 서울 다이너스티와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은 2019년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Gen.G는 현재 게이밍 기어 회사 레이저, 네트워킹 하드웨어 기업 넷기어, 국내 의자산업 대표 기업 시디즈, 스타트업 전문 가구 브랜드 데스커, 삼성 SSD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수정시간 :
이전 1page2page3page4page 다음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