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태양'의 여인 찍혔다
'소녀 디바' 아이유가 태양의 여인으로 낙점됐다.

25,26일 단독콘서트를 준비 중인 빅뱅의 태양은 7일 인터뷰에서 "유일한 공연 게스트가 아이유다. 음악에 대해 진지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 게스트로 초청했다"고 말했다.

아이유 역시 태양의 '열혈' 팬이다. 그는 태양의 부름을 받아 자신의 발표 곡이 아닌 특별한 노래를 준비 중이다. 기타를 연주하며 방송 무대에서 볼 수 없었던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두 사람은 듀엣 무대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언뜻 어울리지 않는(?) 두 사람이 어떤 무대로 조우할지 업계의 관심도 쏠리고 있다.

태양의 단독 콘서트 <솔라(Solar)>는 25,26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이중 26일 공연은 18세 이상 관람가로 성인을 대상으로 한 무대를 선보인다. /스포츠한국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