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21
    오달수, `미투` 논란 이후 2년만에 공식석상
  • 다음
[스포츠한국 이혜영 기자] 11일 오후 서울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이웃사촌'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7번방의 선물'을 연출한 이환경 감독의 신작으로 가택연금중인 예비대선주자와 이웃집을 몰래 엿들으며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국가 비밀정보요원, 두 남자의 수상하고도 은밀한 거래를 그린 영화다.

정우, 오달수, 김희원, 김병철, 이유비 등이 출연한다. 오는 25일 개봉.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