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42
    여자친구, `디스코 퀸`으로 컴백
  • 다음
[스포츠한국 이혜영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9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정규앨범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타이틀곡 'MAGO(마고)'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특징으로, 멤버 은하와 유주, 엄지가 곡 작업에 참여했다. 레트로 신시사이저와 댄서블한 드럼 비트, 베이스 라인이 귀를 사로잡는 '여자친구표 디스코'를 완성했다.

'回:Walpurgis Night'은 전작 '回:LABYRINTH(회:래버린스)'와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을 잇는 회(回) 시리즈의 완결편이다. 수많은 선택과 유혹을 지나온 끝에 타인의 시선이 아닌, 나의 관점으로 온전한 나를 바라볼 수 있게 된 소녀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