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9
    노정의, 바람직한 폭풍성장
  • 다음
8일 오전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오는 11월 12일 개봉.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