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3
    화사, 욕조에 앉아 농염한 자태…`섹시美` 한도초과
  • 다음
화사의 감각적인 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6월 두 번째 솔로 앨범 를 발매한 화사는 '코스모폴리탄' 8월호 커버 모델을 장식했다.

촬영 당일 화사는 물에 젖는 쉽지 않은 컨셉임에도 망설임 없이 흠뻑 젖어가며 흡입력 넘치는 화보를 완성했다.

화사의 신곡 '마리아'는 발매 전 티저 영상부터 노래 가사와 뮤직비디오로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사는 “많은 분들이 다양한 해석을 하면서 스스로 고민하고 성찰하며 또 위로받기를 바랐어요”라며 “’마리아’에 담긴 주제는 그동안 제가 생각했던 것과 지금 스물여섯 살의 화사가 생각하는 것을 그대로 담았어요”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 수록곡 가사가 화사의 지난 6년간에 연예계 생활을 되돌아보는 듯하다는 말에 화사는 “흔들림 없이 덤덤하게 자신의 일을 하는 것이 굉장히 힘들다는 걸 새삼 느꼈어요. 여전히 마음을 편히 갖지 못해서 예민해지기도 하지만 차차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화사는 '나 혼자 산다'의 디지털 스핀오프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여은파'에 한혜진, 박나래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정말 오랜만에 봤는데 나래 언니와 혜진 언니가 다른 말 없이 ‘진짜 고생 많았다”고만 하시더라고요. 길게 말하지 않아도 저를 알아주시는 것 같아 다른 위로의 말보다 더 힘이 되는 것 같아요”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솔로 활동을 하면서도 마마무 멤버들과 만나 서로의 미래와 현재 고민을 나눈다며 “저희만 모이는 아지트가 있어요. 그곳에서 정말 많이 얘기하고 많이 들어요. 그래서 넷이 더 돈독해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앞으로도 미련이 없을 때까지 음악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오늘 당장 망할 수 있다’라고 생각해요.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한 저의 각오이자 다짐이죠. 제 인기가 영원할 수 없으니, 주어진 시간 동안 뜨겁게 살려고 해요”

화사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20년 8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김두연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