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26
    박신혜 ·전종서, 우아한 투샷
  • 다음
[스포츠한국 이혜영 기자]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콜'(감독 이충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배우 박신혜가 현재를 살고 있는 여자 서연을, '버닝'의 전종서가 과거를 살고 있는 여자 영숙을 맡았다.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박호산, 오정세, 이동휘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개봉 예정.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