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전
  • 1 /3
    박해미 남편 교통사고, 배우 2명 사망
  • 다음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 모씨의 음주운전 '가슴이 찢어진다'며 오열했다.

박해미는 28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세상을 떠난 두 배우가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이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 모르겠다. 두렵고 죄송하고 가슴이 찢어진다'며 울먹였다.

이어 '어떻게 하면 사죄가 될 수 있을지 상상하기도 힘들다. 너무 무섭고 떨려서 아직 현장으로 가보지도 못하고 있다'며 '내가 죽어서라도 용서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박해미는 '경찰 조사는 물론 장례식,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서 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눈물을 터뜨렸다.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황 씨가 몰고 가던 크라이슬러 닷지 승용차가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2명이 숨지고 황 씨를 포함한 4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숨진 2명은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이며 승용차 동승자 4명 모두 배우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경찰은 황 씨가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박해미는 출연 중인 뮤지컬 '오!캐롤' 프레스콜에 불참하게 됐다. 뮤지컬 측은 '박해미는 오늘 열리는 프레스콜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해미는 지난 1995년 자신의 팬이었던 8살 연하의 뮤지컬 연출가 황 씨와 결혼했다. 글=박소윤기자, 사진=연합뉴스, 스포츠한국 DB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